김영록 전남지사 “다중이용시설 3단계 준한 조치” 필요 > 정치

본문 바로가기
뉴스진도


가장 많이본 뉴스
이동진 군수 거액 송사로 불거진 논…
진도군민의 상 수상자 박규배·박정석…
농민 의견 반영된 농작물 재해보험 …
이군수와 사업가 진실공방, 쟁점은?
진도 사망률 호남·제주에서 가장 높…
장석웅 전남교육감, 진도 학부모들과…
진도읍 북상리 도시계획도로 실효, …
전 진도국악고 교사 이진영씨 박사학…
<남문로 칼럼> 호랭이는 저런 인간…
장등신협, 복지취약계층에 이불 기증



Home 정치

정치

제목 : 김영록 전남지사 “다중이용시설 3단계 준한 조치” 필요…

작성일
2020-8-28
뉴스진도
기자

사람간의 접촉 최소화, 마스크 쓰기, 집안에만 머물기 당부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7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도내로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다”며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선 3단계에 준한 강화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코로나19 확진자 대규모 발생에 따른 도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전남에서는 지난 17일 이후 지역감염이 73명이 발생했으며 27일 현재 순천에서 8명, 담양에서 1명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 25일 이후 순천에서 발생한 34명중 휘트니센터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운동해 감염된 확진자가 무려 23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담양 확진자의 경우 광주에서 탁구 동호회 활동중 광주 288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24일과 25일에도 광주 확진자가 한전 KDN의 구내식당을 이용해 한전KDN과 협력업체 직원 800여명이 검체를 채취하는 등 매우 심각한 상황을 보이고 있다.

김 지사는 “순천지역을 중심으로 3차, 4차 등 n차 감염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고 지역도 동부권과 광주 근교권 등 도 전역으로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다”며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신속하게 심층 역학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특히 김 지사는 “지난 17일 이후 10일 동안 확진자 중 무증상 확진자가 55%에 이르러 본인의 감염사실을 모른 채 우리 주변을 돌아다니고 있어 누구나 언제든지 감염될 수 있는 대단히 위험한 상황”이라고 역설했다.

김 지사는 “현재로서 3단계 격상보다 2단계 방역수칙을 잘 지켜 나가면서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선 3단계에 준한 강화된 조치를 실시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는 도민 생활에 어려움을 주는 3단계로 강화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김 지사는 “사람이 많이 모인 게임장과 오락실, 목욕탕, 영화관, 공연장 등 중위험 시설에 대해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말하고 “특히 키즈 카페와 300인 미만 학원에 대해선 10인 이상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다”며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전남 진도군 진도읍 쌍정1길 8-6 | 뉴스진도 | 신문등록번호:전남 다00374 | 등록일자: 2016년 8월 16일 | 발행편집인: 최준호 | Tel. 061-544-1239 Fax. 061-544-1246
Copyright © newsjindo.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