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희동 도의원, 교육 현안 도정질문

작성 정보

  • 최준호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학교폭력 적극 대응, 유아 학급 편성기준 확대 요구 

 

전남도의회 김희동 의원이 지난 9월 6일 열린 제356회 전라남도의회 임시회 도정질문에서 전남의 미래 발전을 위해 교육계가 바뀌어야 한다며 장석웅 교육감을 비롯한 집행부에 날카로운 질문을 쏟아냈다.

0ffa129e3ebc11ceef9cb96be9314eb0_1631768268_1016.jpg
 

김희동 도의원은 도정질문을 시작하며 “교육은 국가의 백년지 대계로서 교육정책 및 제도의 수립에 있어 가시적이고 장기적인 안목에서 이루어져야 하므로 기본교육 정책이나 학제를 보다 내실 있게 효과적으로 운영하는 것에 우선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장석웅 교육감에게 소규모 학교의 운영비가 과다 지출되고 있으며 통계자료에 비추어 볼 때 소규모 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이 낮으므로 규모가 큰 단체생활을 통한 리더십, 협동심 함양, 성적향상 등 양질의 교육을 위해 소규모 학교 통폐합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진도에서 발생한 모 중학교 학생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해 최초 학교 폭력 신고가 이루어진 이후 학교측에서 적극적인 대응이나 대처가 미흡하고 소홀했다고 지적한 뒤 다시는 가슴 아픈 일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청 차원의 철저한 학교폭력 예방대책 방안을 강구할 것을 촉구했다.

또 전남 교육의 발전을 위해 영육아 보육교사가 담당하는 어린이가 너무 많아 통제가 어려워 영육아 관리가 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교육의 질 향상과 아동 학대 예방 차원에서 유아 보육시설을 확대해야 한다”고 전남도와 교육청에 건의했다.

김 의원은 “2020년에 사망자가 출생자 수를 넘어 서는 등 인구감소가 현실화 되고 있는 실정임을 감안해 전라남도는 출산장려 시책과 저출산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 나갈 것인지에 대한 방안을 적극 찾아야 한다”며 도정질문을 마무리했다.

/최준호기자 newsjindo@hanmail.net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정치

    최근 뉴스


    인기 뉴스


    학부모 대상 ‘진로·진학 아카데…
    이백만 향우, 코바코 사장 임명
    조도면 해상서 암초에 선박 좌초
    진도국악고, 혁신으로 국악 인재…
    진도군 55번 코로나 확진자 발…
    <국감이슈>내가 먹은 연어, 양…
    제23회 대한민국 남도민요경창대…
    공공연대노조 진도지부, 10월 …
    제7회 진도 전국한시백일장 지상…
    ‘가고싶은 섬’ 관매도, 세계적…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