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병풍도 해상서 머리 다친 선원 이송

작성 정보

  • 이원배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b2ec414f7ee0114248677f371ef0692a_1637313245_1476.jpg

조도면 병풍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하던 선원이 머리를 다쳐 해경에 의해 긴급 이송됐다.

목포해양경찰서는 지난 11월 17일 오후 2시 34분경 조도면 병풍도 남서쪽 12.7km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연안통발어선 A호(9.77톤, 승선원 10명)의 선원 B씨(30대)가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이 필요하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함정을 급파했다.

출동한 해경은 병풍도 인근 해상에서 A호에 계류해 환자 B씨와 보호자를 탑승시키고 임회면 서망항으로 신속하게 이송을 실시했다.

해경의 응급처치를 받으며 긴급 이송된 B씨는 오후 4시 40분경 서망항에 도착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재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겨울철에는 조업일수가 많아지고 높은 파도로 인해 선박 내에서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다”며 “상시 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안전수칙을 준수해 부상당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목포해양경찰서는 올해 경비함정 등을 이용해 해상과 도서 지역에서 발생한 286명의 응급환자를 이송했다.

/이원배기자 lwb1111@naver.com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사회

    최근 뉴스


    인기 뉴스


    “이 시국에…보건소장은 신혼여행…
    진도군 6급 이하 전보 인사 실…
    진도군 확진자 오미크론 변이로 …
    진도군청도 뚫렸다…군청 공무원 …
    전·현직 지방의원 민주당 복당……
    다방·유흥주점·요양보호사 등 산…
    코로나19 방역 라인 무너졌나
    1월 25일 확진자 20명 발생
    3일 동안 6명 코로나 확진…심…
    20일 5명 추가 확진…연쇄 감…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