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교육지원청 전라남도의회
 

문화

신명나는 빛오름 국악 잔치 열린다

작성 정보

  • 허산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원광디지털대 전통공연예술학과, 11월 12일 향토문화회관에서 공연 

 

오는 11월 12일(일) 오후 4시 향토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원광디지털대학교(총장 김윤철) 전통공연예술학과 학생들이 준비한 빛오름 정기공연이 펼쳐진다.

진도 빛오름 공연은 원광디지털대학교가 주최하고 빛오름예술단이 주관하며 빛오름문화예술교육연구소, 전통공연예술학과 총동문회, 한국예총진도지회,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 진도강강술래보존회, 국가무형문화재 제72호 진도씻김굿보존회, 전남무형문화재 제18호 진도북놀이(양태옥류)보존회, 전남무형문화재 제39호 소포걸군농악보존회에서 후원한다.

35844d2a0ad6f601d3ed54c5fd71cbea_1699516728_9605.jpg
 
사물판굿 공연 장면.

공연은 우도농악 마당밟이굿(장호준)과 함께하는 문굿, 25명의 웅장한 삼도설장고, 제48회 전주대사습에서 입상한 정미정 동문의 춘향가, 진도씻김굿 전승교육사 박성훈 교수의 지도가 빛나는 진도북춤, 서도소리, 삼도농악가락, 살풀이, 졸업동문 주축인 전통타악연희단 마주누리의 사물판굿과 입춤소고 등이 교수진 8명과 졸업동문 및 재학생 75명의 참여로 다채롭게 꾸며진다.

원광디지털대학교 전통공연예술학과장 김동원 교수는 “진도 군민과 함께하는 원광디지털대학교 전통공연예술학과의 제18회 진도 빛오름 정기공연에 전석 무료 초청공연으로 초대하며, 성공적인 공연을 위해 물심양면 도움을 주고 있는 진도군과 진도예술단체, 진도 동문들께 따뜻한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원광디지털대학교 전통공연예술학과는 2005년 학과가 개설돼 20여년 동안 전통공연예술의 온라인·오프라인을 함께 운영하는 블랜디드 러닝 시스템을 선구적으로 실현해오고 있다.

현재 재학생 300여명, 졸업생 1.200여명은 김덕수 석좌교수를 비롯한 12명 교수진의 가름침을 받아 전국·해외에서 전통공연예술 공연과 교육활동을 왕성히 전개하고 있다.

전통공연예술학과는 국가 자격검정 문화예술교육사 2급 자격증 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졸업과 동시에 공인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대학이다.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문화

    최근 뉴스


    인기 뉴스


    공공비축미·가루쌀 매입 추진
    D-2. 진도에서 123명 수능…
    신명나는 빛오름 국악 잔치 열린…
    진도에서 빈대 발견…확산 방지 …
    진도군 적극 행정 중앙정부도 인…
    맞춤형 전문 수산연구소 건립 사…
    치매안심센터, ‘할머니의 기억상…
    기상악화 속 응급환자 이송에 구…
    제22대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
    전남 공무원 축구연합회장기 축구…
    알림 0